영화 '거미집' 스틸컷. /사진제공=바른손이앤에이
영화 '거미집' 스틸컷. /사진제공=바른손이앤에이


영화 '거미집'(감독 김지운)에서 배우 전여빈은 제작사 신성필림의 후계자 ‘신미도’로 분해 변신을 선보인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만 다시 찍으면 걸작이 될 거라 믿는 김 감독(송강호)이 검열,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 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밀어붙이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리는 작품이다. 배우 전여빈은 '거미집'에서 직진하는 에너지로 재촬영을 끝까지 밀어붙이는 ‘신미도’로 변신한다.

영화 '죄 많은 소녀'에서 자살한 친구의 죽음에 가해자로 몰린 10대의 초상을 그리며 국내 유수 영화제에서 신인여우상을 석권한 바 있는 전여빈. 느와르 영화에서 보기 힘든 캐릭터를 소화한 '낙원의 밤', 벼락부자 다큐멘터리 PD역을 맡아 진솔한 매력을 보여준 '멜로가 체질'과 승부욕 가득한 독종 변호사로 분한 '빈센조', 사라져버린 남자친구를 찾기 위해 외계인을 쫓는 여자 ‘홍지효’의 '글리치'까지.

극 중 ‘김감독’(송강호)의 스승인 영화계의 거장 ‘신감독’의 조카이자 한국 최고의 영화사 신성필림의 후계자인 ‘신미도’는 영화 속 영화 ‘거미집’ 촬영의 재정을 담당하는 스태프다. 숙모인 제작자 ‘백회장’(장영남)이 출장 간 사이, ‘김감독’의 수정 대본을 읽고 걸작 탄생을 예감한다. ‘김감독’에게 무조건 지지를 보내는 유일한 인물로 악조건 속에서도 촬영을 밀어붙인다.
영화 '거미집' 스틸컷. /사진제공=바른손이앤에이
영화 '거미집' 스틸컷. /사진제공=바른손이앤에이
캐릭터 스틸 속 매니쉬한 가죽 재킷과 짧은 숏컷 헤어스타일로 눈길을 사로잡는 ‘신미도’와 ‘김감독’이 대화하는 모습은 과연 그들이 곳곳에 문제가 생기는 점입가경 현장에서 재촬영을 무사히 성공시킬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영화 '밀정', '인랑'에서 짧은 출연을 통해 김지운 감독과의 인연을 갖고 있던 전여빈은 “'거미집'은 정말 만나고 싶었던 영화이자 꿈꿔왔던 이야기였다. 망설임 없이 출연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김지운 감독은 “전여빈은 틀을 가지고 있지 않은 배우이다. 작품에 임하는 진실한 마음이 느껴지는, 신뢰가 가는 연기를 보여준다”라며 전여빈을 향한 무한 신뢰를 전했다.

영화 '거미집'은 올 추석 개봉 예정이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