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윤석-배두나-손석구/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김윤석-배두나-손석구/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배우 김윤석, 배두나, 손석구가 출연하는 영화 '바이러스'의 극장 개봉이 결국 무산됐다.

8일 텐아시아 취재에 따르면 영화 '바이러스'(감독 강이관)는 극장 개봉이 결국 무산돼 OTT를 통한 작품 공개를 타진 중이다.

이와 관련 한 관계자는 "'바이러스'가 극장 개봉이 어렵다는 내부적 판단 아래 OTT를 통한 공개를 타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지민 작가의 소설 '청춘극한기'를 원작으로 하는 '바이러스'는 지난 2019년 10월 크랭크업한 작품으로, 이미 촬영을 마친지 만 4년을 채워가는 영화다. 그 사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많은 영화들이 극장 개봉 난항을 겪었지만, 시점 등을 고려할 때 '바이러스'의 경우 이같은 흐름과는 별개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

관계자는 "촬영을 완료한지 굉장히 오래 된 영화라 극장 개봉에 걸리는 것이 많았던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바이러스'는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되지만 수일 내 사망하게 되는 정체 불명의 '러브 바이러스'가 퍼지고, 치료제를 만들 수 있는 유일한 연구원 이균(김윤석)과 바이러스에 감염된 영어 번역가 옥택선(배두나)이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손석구는 옥택선의 소개팀남이자 백신연구소의 연구원 남수필 역을 맡아 연기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