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문' 배우 도경수 인터뷰
'더 문' 8월 2일 개봉
배우 도경수가 홀로 연기해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실제와 같은 현장 덕분에 쉽게 몰입을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도경수는 31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더 문’(감독 김용화) 관련 인터뷰에 나섰다.
영화 '더 문' 배우 도경수. /사진제공=SM 엔터테인먼트
영화 '더 문' 배우 도경수. /사진제공=SM 엔터테인먼트


'더 문'은 사고로 인해 홀로 달에 고립된 우주 대원 선우(도경수)와 필사적으로 그를 구하려는 전 우주센터장 재국(설경구)의 사투를 그린 영화다.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2017)에서 누적 관객 수 1400만명, ‘신과 함께-인과 연’(2018)에서 누적 관객 수 1200만명을 달성하며 ‘쌍천만’ 감독이 됐던 김용화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도경수는 달에서 홀로 고립되어 살아남기 위해서 고군분투하는 선우 역을 맡았다.

김용화 감독과 재회한 소감에 관해 도경수는 “너무 행복했다. 영화 ‘신과 함께’ 때에는 많이 나오지 않았다. 오랜 시간 띄엄띄엄 촬영하면서 현장에 친하게 스며들지는 못했다. 이번에 ‘더 문’을 찍으면서 거의 혼자 찍어서 감독님과 많이 가까워진 시간이었다. 생각보다 장난기가 많으신 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여름 텐트폴(일명 여름 대작 영화)로 그만큼 부담감도 컸다고. 도경수는 “일단 너무 큰 영화니까 부담감이 있었다. 감독님이 저를 선택해주셨으니 모든 스태프분께 걱정을 끼치지 않게 해야 할 역할을 충분히 노력하자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혼자서 감정 연기를 해야 하는 장면이 많다 보니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는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고민이 많았다. 감독님과 이야기를 나누며 불안함이 점차 사라졌다. 촬영할 때는 생각한 대로 잘 재밌게 촬영했다. 오히려 어려움이 없었다. 새로운 경험이 많았다. 오히려 재밌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 '더 문' 배우 도경수.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영화 '더 문' 배우 도경수.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우주선 안에서 홀로 촬영하는 장면이 많았다던 도경수는 “음성 하나만 듣고 연기를 해서 오히려 몰입이 잘 됐다. 원래는 현장을 가면 내 시야 안에 카메라나 스태프들이 많지 않은가. 근데 이번 현장에서는 그렇지 않았다. 마이크에서 음성이 나왔고 우주선이 흔들리는 것도 위에 설치해서 직접 하신 거다. 과격한 소리 탓에 대사가 안 들리는 것도 많아서 오히려 실제 같고 상상하기에 쉬웠다”라고 이야기했다.

선우는 우주 안에서 홀로 고립된 상황에서도 묵묵하게 살아남으려고 하는 인물. 자신과 선우가 비슷한 점이 있느냐고 묻자 그는 “다른 점이 많은 캐릭터다. 그나마 본인이 생각한 것은 끝까지 잡고 가는 점이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선우처럼 용감하지는 못한 것 같다. 선우는 대한민국을 위해서 혼자 결정해서 하지만 나는 그 상황에 놓이면 어떻게 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상황에 충실했다. 내가 놓인 상황과 임무를 생각하고 그냥 진짜 몰입했던 것 같다. ‘선우라면 어떨까’라는 생각했다. 아마 선우라면 용감하게 내가 만약에 앞뒤를 생각을 안 하고 임무를 하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캐릭터에 대해 고민한 지점을 밝혔다.

영화 ‘더 문’은 오는 8월 2일 개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