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초범인데 구속영장 이유? 경찰에 마약 증거 있는 실거주지 숨겼다 [TEN이슈]


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37)이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실거주지 주소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JTBC는 경찰의 말을 빌어 "경찰은 유아인이 실제 거주하는 집을 숨겼다는 점에서 증거 인멸 가능성을 봤다"며 "새로 확인한 집을 압수수색하자 마약 흔적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아인은 경찰 조사에서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실제 거주하는 집이라고 진술했으나 이는 허위로 드러났다. 경찰은 유아인의 실거주지에서 마약 투약의 단서를 발견, 유아인에 대해 증거 인멸 가능성을 확인했고, 마약 중독 상태라고 판단했다. 유아인이 전과가 없는 초범임에도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배경이다.

유아인은 24일 오전 10시 30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 11시부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았다. 유아인은 검정색 수트에 넥타이를 하고 단정한 차림으로 포토라인에 섰다. 다만, 최근 마음 고생을 대변하듯 머리 곳곳에 듬성듬성 흰머리가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유아인은 '혐의를 인정하느냐', '코카인도 투약했나', '공범을 도피시키려던 게 사실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혐의에 대한 상당 부분은 인정한다"면서도 "공범을 도피시키는 그런 일은 전혀 시도하지도 않았다"고 짧게 답한 뒤 법정으로 향했다.

유아인이 취재진 앞에서 혐의에 대한 인정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아인은 경찰과 검찰이 혐의 부인을 근거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과 관련, 뒤늦게 사태의 흐름을 읽은 듯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구속만은 피하려는 의도가 내포됐다는 게 법조계 해석이다.

유아인의 최측근이자, 공범으로 알려진 최 씨는 이후 30분 뒤 출석해 심문을 받았다.

유아인은 이후 오후 12시 40분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빠져나왔다. 유아인은 '마약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후회하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유아인은 포승줄에 묶인 채 호송 차량에 탑승했다. 유아인과 최 씨는 각각 마포경찰서 유치장에서 법원의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기하게 된다.

법원은 이르면 이날 밤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