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미치에다 슌스케 흥행 감사 내한 기자회견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일본 배우 미치에다 슌스케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일본 배우 겸 가수 미치에다 슌스케(21)가 내한 소감을 한국어로 밝혔다.

슌스케는 25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감독 미키 타카히로) 흥행 감사 내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슌스케는 한국어로 수줍게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안녕하세요 저는 미치에다 슌스케입니다. 아직 한국어를 잘 못하지만 조금 공부하고 왔습니다. 여러분을 만나서 기뻐요.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이어 슌스케는 "어제 한국에 왔는데 한국 팬 여러분들이 따뜻하고 굉장한 열기로 맞아주셔서 감사하다"며 "멋진 도시, 멋진 거리라고 생각해서 감동하고 있다"고 내한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1월 30일 개봉한 '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는 자고 일어나면 기억이 리셋되는 '선행성 기억상실증'을 앓는 여고생 '마오리'와 무미건조한 일상을 살고 있는 평범한 남고생 '토루'의 풋풋하고도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슌스케는 카미야 토루 역, 마오리 역에는 후쿠모토 리코가 연기했다.

개봉 41일 만에 누적 관객 수 80만 명 돌파, 2007년 이후 역대 일본 실사 영화 흥행 1위, 2000년대 이후 역대 일본 로맨스 영화 흥행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러브레터'와 '주온'에 이어 역대 일본 실사 영화 흥행 톱3로 올라섰다.

이 영화는 영화 '러브레터'(감독 이와이 슌지, 1999) 이후 로맨스 부문 국내 최고 흥행을 이룬 작품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25일 기준 97만 관객을 동원했다.

2017년 '어머니가 된다'로 연기 데뷔한 슌스케는 2021년 일본 7인조 보이그룹 나니와단시로도 데뷔, 아이돌 활동 중이기도 하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