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예의 별몇개≫

'독전' 이해영 감독 신작 '유령'
일제강점기 배경 항일조직 흑색단 스파이

스파이 액션 표방했으나, 아쉬운 지적 긴장감
반전 유령 등장과 화려한 액션신이 갈증 상쇄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최지예의 별몇개≫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개봉 전 먼저 본 영화의 별점을 매기고, 한줄평을 남깁니다. 영화표 예매 전 꼭 확인하세요. 당신의 시간은 소중하니까!

'유령' 별몇개? = ★★★☆☆
'유령' 한줄평 = 유령 찾다 힘 빼지 마, 뒤에 액션 나와


1933년 일제강점기 경성. 일본에게 주권을 침탈당한 조선엔 항일조직 흑색단이 있다. 이들 중 조선총독부에 숨어들어간 스파이를 '유령'이라 불렀다.

새 경호대장 카이토(박해수 분)는 취임을 앞둔 총독이 유령에게 피살당할 뻔한 중대한 사건이 벌어지자, 유력한 유령 용의자인 다섯 사람을 막다른 절벽 위 호텔로 불러들인다. 그 주인공은 총독부 통신과 감독관 쥰지(설경구 분), 암호문 기록 담당 박차경(이하늬 분), 정무총감 비서 유리코(박소담 분), 암호 해독 담당 천계장(서현우 분), 통신과 직원 백호(김동희 분)다.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전반전에 돌입한 영화는 누가 유령인지 찾는다. 어쩐 일인지 시작부터 대놓고 유령을 드러낸다. 앵글을 따라 좇은 인물의 종적에는 그가 유령이라는 확신이 남는다. 이 확신은 틀리지 않는다. 유령은 '총독 암살'이라는 절대적 임무 수행을 위해 호텔을 빠져나갈 궁리로 바쁘게 움직인다.

카이토도 유령 색출에 열을 올리지만, 유령의 정체가 이미 빤했던 탓에 긴장감 없이 루즈하다. 밀실 추리의 모양을 입고 펼쳐지는 전개치고 과정이 느슨하고 얼개가 헐겁다. 촘촘한 설계 속 지적 긴장감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 밖에 없다. 각 캐릭터의 특징을 단순 나열할 뿐, 누가 유령일지 추리할 만한 복선은 부재하다.

'유령'의 전반전에서 인상을 남긴 장면은 쥰지와 박차경의 맨몸 격투신. 체급 차이가 확연한 남녀의 격투신이라 처음에는 '저게 되겠어?' 싶었는데, 어쩔 수 없이 밀리더라도 악으로 끈질기게 들러붙는 차경의 기세에 몰입되고 설득된다. 영화는 이 시퀀스를 통해 이 둘의 격투가 힘의 싸움이 아닌 타협할 수 없는 이념의 대립이라는 메시지를 담아낸다.

그러다 카이토가 당긴 방아쇠는 '누가 유령인가'에 쏠렸던 물음표를 단번에 느낌표로 바꾸며 화려한 액션 후반전을 연다. 뒤통수를 때리는 유령의 존재와 맹렬한 총격전은 전반의 갈증을 상쇄한다. 속도감 넘치는 사이다 액션신들이 잇달아 펼쳐지며 영화적 쾌감을 준다. 힌트도 없었던 유령의 존재가 드러나면서, 갈피를 잡지 못하던 서사 역시 명확한 목적지로 향한다.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이해영 감독의 주특기인 미장센과 색감의 활용은 보는 재미가 있다. 흑색단의 거점 포인트인 황금관과 유령 색출이 벌어지는 호텔은 화려하면서도 비밀을 머금은 듯 보여 신비롭다. 보색 대비가 돋보이는 캐릭터들의 옷 색깔 등이 인물의 상태와 대립 구도를 내포한다. 영화 곳곳에 포진된 연출적 요소들과 공들인 소품들도 시선을 훔친다.

배우들의 연기는 구멍이 없다. 극을 끌고 나가는 이하늬는 감정의 고저가 극단적인 차경을 일정한 톤으로 그려내기 위해 애쓴 흔적이 보인다. 설경구는 끝까지 의뭉스럽다가 공회당 연설신에서 진짜 속내를 터트리며 존재감을 발한다. 박소담은 지랄맞은 유리코의 성격을 깨끗하게 자신의 것으로 표현한다. 박해수는 묵직하며 악랄하고, 서현우는 웃음 포인트를 자극하며 제 역할을 한다.

여기에 후반전에서 존재를 드러내는 또 다른 유령의 강력한 액션은 관객들을 매료시킬 분명한 즐거움이다.

1월18일 개봉. 15세 관람가. 러닝타임 133분.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영화 '유령' /사진 = CJ E&N-더 램프(주)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