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사진=영화 '아바타: 물의 길' 포스터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이 글로벌 흥행 수익 15억 달러(한화 약 1조 9125억 원)를 돌파했다.

6일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에 따르면 '아바타: 물의 길'은 지난 4일까지 박스오피스 모조 기준 개봉 22일 만에 글로벌 누적 흥행 수익 15억 1655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 세계 역대 박스오피스 10위에 등극했다.

이는 각각 11위와 10위였던 '탑건: 매버릭'(14억 8873만 2821달러, 한화 약 1조 8969억 원)과 '분노의 질주: 더 세븐'(15억 1534만 1399달러, 한화 약 조 9305억 원)을 넘어섰다. '아바타: 물의 길'은 '탑건: 매버릭'의 흥행 수익을 넘어서면서 2022년 개봉작 중 최고 흥행 영화에 등극했다.

또한 국내에서도 1월 5일까지 누적 관객 수 818만 4370명(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을 기록, '탑건: 매버릭'의 817만 7446명을 제쳤다. '아바타: 물의 길' 818만 관객 돌파는 팬데믹 이후 국내 개봉 외화 중 최고 흥행 성적이다.

한편 '아바타: 물의 길'은 '아바타'의 후속편으로 전편에 이어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13년 만에 선보이는 영화.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로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