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고 나가는 유해진, 힘 못 쓰는 마동석…'올빼미' 1위 굳건[무비차트TEN]


'올빼미'가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12월 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가 8만3,231명을 모았다.

지난달 23일 개봉한 '올빼미'의 누적 관객은 121만551명으로, 9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굳건히 유지 중이다.
치고 나가는 유해진, 힘 못 쓰는 마동석…'올빼미' 1위 굳건[무비차트TEN]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 경수(류준열 분)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인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류준열과 유해진이 주연을 맡았다.

마동석 주연 신작 '압꾸정'(감독 임진순)은 2위로 일일 관객 5만932명, 누적 관객 15만387명을 보였다.
치고 나가는 유해진, 힘 못 쓰는 마동석…'올빼미' 1위 굳건[무비차트TEN]
'압꾸정'은 서울 압구정동을 배경으로 직업은 없지만 발이 넓어 아는 사람이 많은 남자 '강대국'과 잘나가는 성형외과 의사였지만 사채 빚을 갚는 신세가 된 '박지우'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물이다. 마동석이 강대국을, 정경호가 박지우를 맡았다. 이와 함께 오나라·최병모 등이 출연했다.

3위 '탄생'(감독 박흥식)은 일일 관객 1만3,144명, 누적 관객 4만4,839명을 나타냈다.
치고 나가는 유해진, 힘 못 쓰는 마동석…'올빼미' 1위 굳건[무비차트TEN]
'탄생'은 지난해 탄생 200주년을 맞은 김대건 신부의 고뇌를 담은 작품이다. 가톨릭 성인이기 앞서 새로운 시대를 꿈꾸는 20대 젊은 조선 청년의 위대한 여정을 그리고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