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해일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박해일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5년 연속으로 진행을 맡았다.

제43회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올해 10월 3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를 대상으로 총 18개 부문의 후보를 선정했다.
박해일 /사진=KBS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방송 화면 캡처
박해일 /사진=KBS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방송 화면 캡처
이날 '헤어질 결심'의 박해일, '킹메이커'의 설경구, '브로커'의 송강호, '비상선언'의 이병헌, '헌트'의 정우성이 남우주연상 후보로 선정됐다. 발표 결과 박해일에게 트로피를 줬다.

박해일은 "감사드릴 사람이 많다. 우선 제게 형사 해준 역을 맡겨주시면서 마음껏 뛰어놀 수 있게 해주셨던 박찬욱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형사 해준의 대사를 매력적으로 써주신 정서경 작가님께도 감사드린다. 또 극 중 해준을 바닷가에서 영원히 헤어 나올 수 없게 만들어준 송서래를 완벽하게 연기해준 탕웨이 씨와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가 꼭 작품을 같이 해보고 싶었던 배우가 있었다. 이정현 씨 같이 해주셔서 고맙다. 형사팀을 재밌게 꾸려가면서 멋진 경험을 하게 해준 고경표, 김신영, 정이서 씨 고맙다. 한결같은 박용우 선배님도 감사하다. 서현우 씨도 고맙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저라는 변변치 않은 배우의 면면을 조금 더 매끄럽게 만들어준 스태프들에게 이 이 자리를 빌려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코로나19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연달아 개봉하게 되면서 김한민 감독님, '한산: 용의 출현' 배우,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다. 저한테는 올해 행복한 한 해였다. 한해의 의미를 언젠가 다시 관객에게 갚아드리겠다.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