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사진=KBS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방송 화면 캡처
정우성 /사진=KBS '제43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정재가 첫 연출작 '헌트'로 제43회 청룡영화상 신인 감독상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제43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5년 연속으로 진행을 맡았다.

제43회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0월 15일부터 올해 10월 30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를 대상으로 총 18개 부문의 후보를 선정했다.

신인감독상 후보에는 '불도저에 탄 소녀'의 박이웅 감독, '범죄도시2'의 이상용 감독, '헌트'의 이정재 감독, '앵커'의 정지연 감독, '장르만 로맨스'의 조은지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신인 감독상 트로피의 주인공은 이정재였다.

이날 이정재는 영화 '스타워즈' 시리즈 촬영차 영국에 있는 상황. 이에 절친인 정우성이 대리 수상에 나섰다. 정우성은 "심장이 왜 그렇게 나대던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감사하다. 친구, 동료에게 상을 전해줄 수 있는 개인적인 좋은 추억이 생겨서 좋다. 당사자를 보고 싶어 하는 분이 계실 테니 전화를 연결하겠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즉석에서 휴대 전화를 꺼내 영국에서 촬영 중인 이정재와 통화에 나섰다. 그는 "받을지 안 받을지 모른다"라고 했다. 신호음이 얼마 가지 않아 이정재가 전화를 받았다. 이정재는 "감사하다. 정말 감사하다. '헌트'가 저희에게 의미 있는 영화지만, 무대 인사를 5주 차하면서 관객에게 큰 의미가 있는 영화라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헌트'를 사랑해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