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찍은 '창밖은 겨울' 24일 개봉
/사진 = (주)영화사 진진
/사진 = (주)영화사 진진


배우 한선화(32)가 담배를 배웠던 첫 순간을 떠올렸다.

한선화는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영화 '창밖은 겨울'(감독 이상진)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창밖은 겨울'은 고향 진해로 내려와 버스기사가 된 석우(곽민규 분)와 유실물 보관소를 담당하는 영애(한선화 분)가 만나 서로의 잃어버린 마음을 되찾아 주는 로맨틱 무비.

한선화가 맡은 영애는 진해 버스 터미널의 유실물 센터를 관리하는 직원으로, 짧은 업무 쉬는 시간 담배를 태우며 자신만의 시간을 갖는다. 이와 관련 한선화는 "영애는 종일 매표소에서 사람을 응대하다 혼자만의 시간이 났을 때 흡연을 하는 것"이라며 "원래 흡연을 하지 않았는데 자연스럽게 담기고 싶어서 당시 처음으로 배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침 첫 신부터 공복에 흡연 연기를 했는데, 정말 핑 돌더라. 연기가 쑥 들어오는 게 무섭더라"며 "담배를 피우는 연기가 쉽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한선화는 '창밖은 겨울' 촬영을 앞두고 동료들과 스태프들에게 틈틈히 담배를 배웠다고.

한선화는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마음에 들게 담겼다. 흡연을 잘 배워둔 거 같다"며 "단순히 흡연이 아니라 작품 속 하나의 장치 아니냐. 이렇게 배워둔 걸 다른 작품에서도 쓸 수 있다는 건 저로서는 꼭 필요했다고 본다"고 미소 지었다.

이번 '창밖은 겨울'은 3년 전 찍어 둔 작품. 한선화는 "당시 독립 영화를 하고 싶었는데, 그 때 딱 만난 작품이었다"며 "하고 싶었던 작품의 기회가 왔기 때문에 반갑게 맞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선화는 "3년 전에 했던 작업물이 이렇게 좋은 계절에 나오게 돼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며 "잔잔하고 소박한 영화인데, 많은 분들이 편안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바랐다.

'창밖은 겨울'은 오는 24일 개봉.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