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배우 김혜윤이 영화 '동감' 속 펌프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김혜윤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개봉을 앞둔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동감'은 1999년의 용(여진구 역)과 2022년의 무늬(조이현 역)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 개봉한 영화 '동감'을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기도 하다.

극 중 김혜윤은 한솔을 연기한다. 한솔은 1999에 사는 용의 첫사랑이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김혜윤 /사진제공=고고스튜디오
이날 김혜윤은 영화 속에 나오는 펌프 장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촬영을 길게 했는데 조금 밖에 안 나와서 많이 아쉬웠다. 그 장면을 위해 일주일에 두세 번 씩, 세 시간 연습했다. 아직도 오락실에 가면 몸이 기억하더라. 최근에도 했다. 제 생일에도 오락실 가서 펌프를 했다"고 말했다.

김혜윤은 펌프 장면을 위해 국가대표 코치에게 레슨을 받았다고. 그는 "빨리 제가 '베토벤 바이러스'를 해냈다. 선생님도 뿌듯해하셨다. 영화 보고도 펌프 이야기만 하셨다. CG가 아니다. 오해를 풀고 싶다. 조만간 오해를 풀기 위해 개봉하면 공약으로 SNS에 올릴까 생각하고 있다. 진짜 열심히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혜윤은 "펌프와 DDR의 차이를 몰랐다. 이번 작품을 통해 정확히 알게 됐다. 발 위치가 다르더라. 학창 시절 펌프와 DDR이 항상 오락실에서도 눈이 되게 많이 가는, 주목받는 게임 기계지 않나. 부끄러워서 땀 흘리기 싫어서 '친구들아 열심히 해'하고 근처에서 선풍기 바람 쐬던 친구 중에 하나다. 잘하지 못하니까. 이번에 배우고 나서 오락실을 가면 항상 펌프 기계부터 찾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동감'은 오는 1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