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자백' 포스터
/사진=영화 '자백' 포스터


배우 소지섭과 김윤진이 영화 '자백'(감독 윤종석)으로 스릴러 콤비의 탄생을 예고했다.

'자백'은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로 지목된 유망한 사업가 유민호(소지섭 역)와 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승률 100% 변호사 양신애(김윤진 역)가 숨겨진 사건의 조각을 맞춰나가며 벌어지는 이야기.

진실을 둘러싼 유민호(소지섭 역)와 양신애(김윤진 역)의 팽팽한 심리전은 의심의 여지 없는 두 연기 장인의 폭발적인 열연으로 완성됐다. 날카롭고 절박한 모습을 한 밀실 살인 사건의 유일한 용의자 유민호 역의 소지섭은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 '외계+인' 1부,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주군의 태양', '닥터로이어' 등 아우라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완성했다.

특히 소지섭은 '자백'으로 첫 스릴러 장르에 도전하며 그간 보여줬던 것과 사뭇 다른 에너지를 뿜어낼 예정. 함께 호흡을 맞춘 김윤진은 소지섭에 대해 "각도상 눈을 맞추지 못하고 연기해야 할 때조차 감정을 놓치지 않더라. '나도 저걸 배워야 하는데'라고 생각했다"며 눈동자의 움직임과 감정의 높낮이까지 치밀하게 계산한 그의 연기에 감탄했다.

영화 '세븐 데이즈', '이웃 사람', '미스 마: 복수의 여신' 등에 출연한 자타공인 스릴러 퀸 김윤진은 유죄도 무죄로 탈바꿈시키는 승률 최고의 변호사 양신애를 연기한다. 김윤진은 양신애 변호사의 치밀함을 표현하기 위해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고, 기품있고 묵직한 카리스마로 소지섭이 연기한 유민호를 압박한다.

소지섭은 김윤진에 대해 "매 순간 놀라웠다. 왜 베테랑인지 알 수 있었다. 몰입감, 현장에서의 태도, 준비 과정 등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고 전했다.

한편 '자백'은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