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동감' 티저 포스터
/사진=영화 '동감' 티저 포스터


영화 '동감'(감독 서은영)이 11월 16일 개봉을 확정 지었다.

4일 배급사 CJ CGV는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 등 대세 배우들의 싱그러운 케미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영화 '동감'이 오는 11월 16일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동감'은 1999년의 용과 2022년의 무늬가 우연히 오래된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청춘 로맨스.

2000년에 개봉한 김하늘, 유지태 주연의 동명 작품을 원작으로 한 영화 '동감'이 완전히 새로워진 감성으로 2022년 관객들과 조우할 예정이다. 드라마 '호텔 델루나', '왕이 된 남자', '괴물', 영화 '화이 : 괴물을 삼킨 아이' 등에 출연한 여진구가 1999년에 사는 95학번 대학생 용을 맡아 청춘의 청량한 매력을 선사한다.

우연한 계기로 1999년의 용과 소통하게 되는 2022년을 사는 21학번 대학생 무늬 역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도약한 조이현이 캐스팅돼 아이코닉한 청춘의 이미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MZ세대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김혜윤, 나인우, 배인혁까지 합세해 애틋한 설렘을 전할 예정이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다른 시간 속 우리가 연결되었다"라는 감성적인 문구가 돋보인다. 자전거 옆에 서서 어딘가를 바라보는 용의 모습과 오래된 무전기를 들고 누군가와 통신하는 무늬의 모습은 서로 대칭을 이루며 1999년과 2022년이란 시간을 뛰어넘은 둘의 소통을 암시한다. 우연히 연결된 두 사람의 통신이 각자의 사랑에 어떠한 변환점을 가져올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