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려원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정려원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배우 정려원 주연 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가 런던과 샌디에이고 해외 영화제에 진출했다.

4일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정려원의 열연에 힘입어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에서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과 '왓챠가 주목한 장편상'을 받은 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가 런던국제영화제(BGI)와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SDIFF)와 같은 국제 유수 영화제에 초청받았다.

'하얀 차를 탄 여자'는 피투성이가 되어 작은 병원에 나타난 여자 도경(정려원 역)과 사건의 진실을 좇는 형사 현주(이정은 역)의 이야기를 쫓아가는 스릴러. 정려원은 극 중 사건의 포문을 연 주인공이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무거운 비밀을 감춘 인물의 불안정한 심리를 심도 있게 그려내며 국내 평단을 매료시켰다.
/사진=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 포스터
/사진=영화 '하얀 차를 탄 여자' 포스터
'하얀 차를 탄 여자'는 해외 영화 팬들을 만난다. 오는 5일에 개막하는 제66회 런던국제영화제와 제22회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 일정을 시작한다.

먼저 제66회 런던국제영화제는 영국에서 최대 규모로 진행되는 국제영화제다. 7~8일, 프린스 찰스 시네마(Prince Charles Cinema)와 오데온 럭스 극장(ODEON Luxe West End)에서 3회에 걸쳐 상영된다. 특히 개막 전부터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이어 정려원은 19~23일까지 진행되는 제22회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에 참석, 샌디에이고에서도 레드카펫을 비롯해 다양한 공식 행사에 방문하며 관객과 소통을 나눌 예정이다.

샌디에이고국제영화제는 여러 나라에서 제작된 다양한 장르의 영화를 만날 수 있는 영화제. 현재 국내 콘텐츠에 대한 인기가 고조된 만큼, '하얀 차를 탄 여자'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