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윤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장동윤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배우 장동윤이 영화 '늑대사냥'에서 호흡을 맞춘 서인국을 비롯한 배우들에 대해 언급했다.

장동윤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 관련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해야 하는 상황 속,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장동윤은 극 중 이도일 역을 맡았다. 이도일은 한국으로 돌아가야만 하는 범죄자다. 범죄하고는 거리가 먼 과묵한 성격을 지녀 의중을 알 수 없는 인물.

이날 장동윤은 서인국을 비롯해 영화 '늑대사냥' 현장에 대한 분위기를 들려줬다. 그는 "(서)인국이 형은 완전 인간적이고 친근하다. 제게 잘 해주셨다. 흔히 말하는 상남자 성격이더라. 제가 편견을 이야기하는 건 아니고 우리가 딱 생각하는 것"이라며 "듬직하기도 하고 동네 형처럼 귀엽기도 하고 인간적이다. 전혀 까칠하지 않았다. 정말 동네 형 같았다. 평소에도 사투리도 심하게 쓰지 않나. 정말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장동윤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장동윤 /사진제공=TCO(주)더콘텐츠온
피가 난무하는 스크린 속 장면과 달리 실제 현장은 화기애애했다고. 장동윤은 "장영남 선배님, 손종학 선배님, 성동일 선배님, 박호산 선배님도 그렇고 소민 누나도 다 인간적이었다. 술을 좋아하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성동일 선배님이 이야기를 진짜 많이 하신다. 저희 현장에 조용한 분들이 없다. 선배님들의 본인 지분을 침해하면 안 된다. 제가 들어줘야 한다. 선배님들의 해소를 하셔야 하니까 낄 자리가 없다"고 덧붙여 다시 폭소케 했다.

장동윤은 "손종학 선배님은 정말 최고였다. 개인적으로 그다음 작품도 손종학 선배님과 같이했다. 저를 아들처럼, 조카처럼 대해주셨다. 저도 편하게 장난도 많이 쳤다. 선배님이 성격이 좋으셨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이번 작품을 하면서 선배님들이 많으셨다. 인국이 형도 대선배님에 포함된다. 특히나 손종학 선배님은 지금도 거의 이틀에 한 번꼴로 '사랑합니다'라고 연락한다. 그 정도로 열려 있으시다. 선배라고 해서 어렵게 대하지 않으신다. 영화를 찍으면서 선배님과 친해졌다. 후반부 촬영 때 뭐 먹을 때 '같이 먹자'고 많이 부르셨다. 저는 처음에 '내가 끼어도 되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선배님께서 제가 안 먹으니까 서운해하고 삐치시더라"고 설명했다.

장동윤은 "성동일 선배님도 그러셨다. 그럴 때마다 저를 부르는 줄 몰랐다. 같이 먹자는 의미인 줄 몰랐다. '오늘 끝나고 먹자'라고 하시는데, 거기에 저도 포함인 줄 몰랐다. 다음날 '너 왜 왔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저는 '몰랐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늑대사냥'은 지난 21일 개봉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