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 림철령 역 현빈 인터뷰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이 예능 욕심이 없다고 밝혔다.

현빈은 9월 1일 오후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텐아시아와 만나 개봉을 앞둔 영화 '공조2: 인터내셔날'(감독 이석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공조2: 인터내셔날'은 글로벌 범죄 조직을 잡기 위해 다시 만난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 분)과 남한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여기에 뉴페이스 해외파 FBI 잭(다니엘 헤니 분)까지, 각자의 목적으로 뭉친 형사들의 예측불허 삼각 공조 수사를 그린 영화.

극 중 현빈은 여전한 엘리트 북한 형사 림철령 역을 맡았다. 림철령은 새로운 임무를 띠고 남한에 내려와 진태(유해진 분) 그리고 FBI 잭(다니엘 헤니 분)과 함께 삼각 공조를 이끄는 인물이다.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현빈 /사진제공=VAST엔터테인먼트
앞서 '공조2: 인터내셔날' 팀은 나영석 PD와 함께 웹 예능 '십오야를 촬영했다. 현빈 역시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한 것.

이날 현빈은 "'십오야'를 촬영했다. 저는 한 게 없다. 유해진 선배님은 나영석 PD와 프로그램을 같이 했고, 관계가 있어서 (제가) 의지하고 기대서 촬영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임)윤아 씨도 베테랑이다. 그분들과 같이 촬영해서 그런지 조금은 편하게 촬영했었던 것 같다. 게임을 했었는데 제가 긴장을 많이 했다. 재미는 나오면 보고 판단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다들 아시겠지만 제가 재밌는 사람도 아니고 무언가를 하는 게 없어서 예능에 욕심이 없다. 지금은 예능 욕심이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공조2: 인터내셔날'은 오는 7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