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 장동윤, 정소민(왼쪽부터) /사진=텐아시아 DB
서인국, 장동윤, 정소민(왼쪽부터) /사진=텐아시아 DB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이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가운데, 공식 상영 일정이 확정됐다.

31일 배급사 TCO(주)더콘텐츠온에 따르면 김홍선 감독과 함께 서인국, 장동윤, 정소민이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참석을 확정 지었다.

이번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늑대사냥'은 전 세계 영화인들과 가장 먼저 만난다. '늑대사냥' 주역들은 월드 프리미어에 참석해 전 세계 영화인들과 만날 예정이다. 서인국과 정소민은 오는 9월 12일, 장동윤은 9월 15일 출국한다.

월드 프리미어로 토론토를 찾는 '늑대사냥'은 현지 시각으로 9월 9일, 9월 16일 양일에 걸쳐 전 세계 영화 프레스, 해외 배급사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시사를 가장 먼저 진행한다.

이어 미드나잇 매드니스 부문에 초청된 만큼 현지 시각 기준 9월 16일 밤 11시 59분, 자정에 맞춰 '늑대사냥'의 전 세계 관객을 대상으로 한 월드 프리미어가 상영된다. 전 세계 최초로 진행되는 이번 상영은 9월 16일 자정 Royal Alexandra Theatre에서 진행된다.

영화제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는 금요일 상영에 이어 토요일 상영에도 '늑대사냥'의 스케줄이 확정됐다. '늑대사냥'은 16일 미드나잇 상영에 이어 현지 시각 기준 17일 저녁 19시 30분 Scotiabank Theatre Toronto에서 다시 한번 관객과 만나며 본 적 없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의 강렬함을 전할 예정이다.

'늑대사냥'은 강렬한 비주얼과 극한의 액션을 예고했다. 영화 '변신', '기술자들', '공모자들'을 통해 장르 영화의 마스터로 자리 잡은 김홍선 감독이 연출을 맡아 극강의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을 기대케 한다.

또한 토론토 국제 영화제 외에도 프랑스 에트랑제 국제영화제, 판타스틱 페스트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늑대사냥'은 9월 21일에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