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대무가' 포스터
/사진=영화 '대무가' 포스터


영화 '대무가'(감독 이한종)가 10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31일 판씨네마(주)는 "운수대통을 부르는 전설의 비트 '대무가'라는 신선한 소재와 신들린 연기를 선보이는 배우 박성웅, 양현민, 류경수, 정경호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대무가'가 오는 10월 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무가'는 용하다 소문난 전설의 '대무가' 비트로 뭉친 신(神)빨 떨어진 세 명의 무당들이 각자 일생일대의 한탕을 위해 프리스타일 굿판 대결을 펼치는 통쾌한 활극.

그동안 다뤄진 무당 소재 작품과는 달리 힙한 비트를 바탕으로 펼쳐지는 프리스타일 굿판 배틀, 10주 단기속성 무당학원, 취업계의 블루오션 무당 등 신선하고 독특한 설정이 눈에 띈다.

여기에 장르 불문, 캐릭터 불문 연기력을 선보이는 박성웅, 양현민, 류경수, 정경호의 새로운 조합도 개봉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다. 먼저 누아르부터 코미디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연기를 선보여 온 박성웅은 '대무가'에서 유아독존 한때 최고의 스타로 잘 나갔지만, 지금은 신(神)빨 대신 술빨로 버티는 마성의 무당 성준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스물', '극한직업', 드라마 '홍천기', '오늘의 웹툰'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 오가며 다채로운 캐릭터 스펙트럼을 확인시킨 양현민은 백발백중 1타 무당을 꿈꾸는 스타트업 무당 청담도령을 연기하며 극의 활기를 불어넣는다.

영화 '인질', '브로커'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등의 작품을 통해 존재감을 보여준 류경수는 인생 한 방을 노리고 무당학원 10주 단기속성 코스를 등록한 취준생 무당 신남을 연기한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으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정경호가 굿판을 통해 50억 원을 손에 넣으려는 극악무도한 빌런 손익수 역을 맡아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특히 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이어 '대무가'를 통해 스크린에서 3번째 만나게 된 박성웅과 정경호의 호흡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대무가 굿판을 앞둔 3명의 무당 마성준, 청담도령, 신남의 비장한 모습과 함께 서슬 퍼런 눈빛으로 한 곳을 응시하는 손익수의 강렬한 모습이 돋보인다. 또한 "당신의 한을 흥으로! 신(神)들린 무당들의 한.판.대.결"이라는 카피가 더해져 신박한 캐릭터들이 풀어낼 듣도 보도 못한 굿판 배틀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