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사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이경 /사진=/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이경이 영화 '육사오' 속 용호 캐릭터 연기를 하기 위해 상상력을 많이 발휘했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육사오'(감독 박규태)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박규태 감독, 배우 고경표, 이이경, 음문석, 박세완, 곽동연, 이순원, 김민호가 참석했다.

'육사오'는 바람을 타고 군사분계선을 넘어가 버린 57억 1등 로또를 둘러싼 남북 군인들 간의 코믹 접선극. 누구나 꿈꿔봤을 로또 1등 당첨이라는 유쾌한 설정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스토리를 그린다.

극 중 이이경은 북한 상급 병사 용호를 연기한다. 용호는 1등 로또의 두 번째 소유주로 평소에는 무뚝뚝하지만, 자기 가족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는 한없이 약한 인물이다.

이날 이이경은 "북에 가본 적은 없고 언제 갈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로또 1등에 대한 느낌은 다를 것 같다. 남한과는 다른 절실함이 있다. 집과 차가 필요한 게 아니라 할머니 틀니, 가족이 필요한 생계로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흔히 이미지를 그렸을 때 남에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모든 게 신기하고, 북한보다 나은 상황은 용호는 어떻게 느꼈을까 싶었다. 단순히 로또로 시작하지만 북에 대한 상상력을 많이 발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육사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