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정재,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헌트' 막내 허성태가 선배 정우성에게 예쁨을 받았다.

5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정재,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가 참석했다.

이날 허성태는 "정우성 선배는 정말 스위트하다. 매일 '밥 먹었어?'라고 물어봐 주신다. 주변에 모기가 많았는데 직접 일어나 타다닥 하며 모기를 잡아주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연속으로 총을 쏴본 건 처음이라 탄피가 옆으로 날아가는지 몰랐다. 내 탄피가 정우성 선배 쪽으로 계속 튀었는데 그것도 다 참고 연기하시더라. 대단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들이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내달 10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