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스틸
/보도 스틸


바즈 루어만 감독이 블랙핑크 로제와 영화 관련해 나눈 사담을 전했다.

28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엘비스'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바즈 루어만 감독과 오스틴 버틀러가 참석했다.

이날 바즈 감독은 "한국의 젊은 세대뿐만이 아니라 30대 이하 젊은 층들은 '엘비스 프레슬리' 하면 핼러윈 때 코스튬 의상으로 유명한 인물로 알고 있다"며 "블랙핑크 로제 양과 이야기 나눈 적이 있다. 로제가 호주사람이지 않나. 로제도 릴로와 스티치 애니메이션에서 처음 엘비스에 대해 들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엘비스는 역사상 최초의 아이콘이었다는 걸 상기시켜주고 싶었다. 진한 화장 등 유행 창조자이자 케이팝 가요문화의 창시자다. 젊은 세대와 다를 바 없다고 말해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엘비스'는 트럭을 몰던 무명 가수 엘비스가 그를 한눈에 알아본 스타 메이커 톰 파커를 만나 단 하나의 전설이 되기까지 전 세계를 뜨겁게 달군 음악과 무대, 그보다 더 뜨거웠던 삶을 그린 이야기. 내달 13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