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사진제공=CJ ENM
박찬욱 감독 /사진제공=CJ ENM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 호흡을 맞춘 탕웨이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찬욱 감독은 24일 오후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 영화 '헤어질 결심'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다.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내놓는 신작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안겨준 작품. 또한 정서경 장가와 '친절한 금자씨', '싸이보그지만 괜찮아', '박쥐', '아가씨'에 이어 각본을 함께 집필했다.

앞서 탕웨이는 "박찬욱 감독님이 내 인생 일부분을 완성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찬욱 감독은 "저와 처음 만나서 작품 이야기를 들었을 때부터 칸국제영화제에서 상영이 끝날 때까지 긴 시간 동안 인생 하나의 시기이지 않나. 그 시기에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서 충족이 있었다는 뜻으로 봤다"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 /사진제공=CJ ENM
박찬욱 감독 /사진제공=CJ ENM
이어 "작품이 다 끝나고 완성된 것을 관객과 볼 때 우리의 일이 완성되는 거다. 완결됐을 때 북받치는 감흥이 있기 마련이다. 그때 그 기쁨을 표현한 말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박찬욱 감독은 탕웨이에 대해 "지독한 프로페셔널이다. 한국어 대사를 소리 나는 대로 달달 외워서 앵무새처럼 흉내는 걸로 만족하지 않더라. 문법 기초부터 해야 한다고 고집을 부렸다. 미련할 만큼 우직하게 한국어를 배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상대 (배우의) 대사도 외워서 단어 하나가 무슨 뜻인지 이해하면서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더라. 우리와 발음이 똑같지 않더라도 단어 하나, 조사 하나, 어미 처리 하나까지도 자기 의도가 담긴 해석이 담긴 그런 대사였다"고 설명했다.

박찬욱 감독은 "탕웨이 씨는 한 마디로 우직하다. 뭘 해도 기초부터, 계단 하나하나 밟아 올라간다. 계단을 훅 뛰어서 넘어가는 일을 상상도 안 한다. 뭐든지 스스로 이해가 되어야 하고 논리적으로 이해가 돼야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그런 성품을 가졌다"고 전했다.

한편 '헤어질 결심'은 오는 29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