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찬욱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감독이 16년 만에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이 아닌 것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찬욱 감독, 배우 박해일과 탕웨이가 참석했다.

이날 박 감독은 "등급부터 정하고 기획하는 사람은 없다. 인생을 살아본 사람이어야 잘 이해할 수 있는 사랑 이야기를 할 수 있겠다는 마음을 먹었을 뿐이다"며 "주변에 영화가 어른들 얘기라고 하니까 '노출도 굉장하고 강한 영화이겠군요'라는 반응이 있었다. 그래서 오히려 반대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어른들 이야기인 만큼 감정에 집중하겠다는 생각이었다. 휘몰아치는 감정보다는 은근하고 숨겨진 감정에 집중했다. 자극적인 요소는 적게 넣었다"며 "좀 더 많은 관객을 초대해야겠다 이런 의도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