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범죄도시2'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 /사진제공=ABO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2'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 /사진제공=ABO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2'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이 전편 빌런인 윤계상, 김성규, 진선규에 대해 언급했다.

이상용 감독은 13일 오전 영화 '범죄도시2' 1000만 돌파 기념 라운드 온라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사진제공=ABO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ABO엔터테인먼트
이날 배급사 ABO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범죄도시2'가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4주 연속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단 2차례 일일 박스오피스 1위를 내주고 모두 정상 탈환한 '범죄도시2'는 2022년 개봉 영화 중 최장기간 주말 박스오피스 1위 기록도 달성했다.

또한 '기생충' 최종 관객 수 1031만 3201명을 넘고 역대 5월 개봉 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했다. 그뿐만 아니라 '겨울왕국'과 '인터스텔라'의 기록도 모두 넘어섰다.

특히 '범죄도시2'는 개봉 첫날 팬데믹 이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개봉 2일 100만, 4일 200만, 5일 300만, 7일 400만, 10일 500만, 12일 600만, 14일 700만, 18일 800만, 20일 900만, 25일 1000만, 26일 역대 5월 개봉 영화 최고 흥행작까지 등극하며 멈추지 않는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범죄도시2'는 오리지널 캐스트 컴백과 함께 제작진도 오리지널 스태프들로 꾸려졌다. 대표 주자가 바로 이상용 감독이다. 이상용 감독은 '범죄도시' 조연출을 맡아 팀을 이끄는 데 함께했다. 그에게 있어 '범죄도시2'는 데뷔작이다.
영화 '범죄도시2'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 /사진제공=ABO엔터테인먼트
영화 '범죄도시2'를 연출한 이상용 감독 /사진제공=ABO엔터테인먼트
이상용 감독은 전편 흥행으로 인해 개인적으로 많은 부담을 느꼈던 터. 주어진 환경 안에서 마지막까지 열심히 만들려고 노력했다는 그다. 이어 현재 '범죄도시3' 촬영 준비 중이다.

전편의 빌런인 윤계상, 김성규, 진선규가 '범죄도시2' 촬영 현장을 찾아 응원했다고. 이상용 감독은 "버스 액션 신을 찍을 때 세 분이 오셨다. 버스 액션 신 찍은 걸 보여드렸더니 '잘 나올 것 같다'고 응원을 많이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윤계상, 진선규, 김성규 세 배우가 '범죄도시'의 확실한 빌런 DNA 심어줬다고 생각한다. 빌런으로서 '범죄도시'에 보여져야 할,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 DNA를 세 배우가 심어준 거 같다. 앞으로의 빌런들은 부담감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상용 감독은 "손석구 배우랑 촬영 전 공유한 건 '1편은 1편이고, 2편은 2편이다', '2편을 보고 강해상이 빌런이라는 걸 인지시켜주자'라는 확실한 목표가 있었다. 빌런 캐릭터만의 특징 등에 집중했다. 그래서 편 이후 나오게 될 빌런들도 그 영화 안에서 빌런으로서 부담감은 덜할 것 같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