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 사진제공=수컴퍼니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 / 사진제공=수컴퍼니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해적2)의 배우 권상우가 아킬레스건 파열로 깁스를 한 채 액션신을 찍었다고 밝혔다.

20일 영화 '해적2'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권상우는 보물을 노리는 역적 부흥수 역을 맡았다.

권상우는 "저는 맨몸 액션이 더 편하긴 하다. 몸이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다"며 새롭게 도전한 검술 액션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어 "검술 액션은 내가 잘못하면 상대가, 상대가 잘못하면 내가 다칠 수 있어 좀 어렵더라. 쉽지 않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다 아킬레스가 파열돼서 깁스하고 촬영한 부분이 많은데, 제작진한테도 미안했다. 그래도 요즘엔 깁스가 예전처럼 석고로 된 게 아니라 디딤발이 좀 더 편하게 돼있어서 도움을 좀 받았다. 현장 편집본을 보니 어색하지 않게 나온 거 같아서 감사했다. 그게 아니었다면 좀 더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었을 텐데 아쉽긴 하다"고 털어놓았다.

'해적2'는 흔적도 없이 사라진 왕실 보물의 주인이 되기 위해 바다로 모인 해적들의 스펙터클한 모험을 그린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