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사진=텐아시아DB
강동원./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강동원이 고(故) 이한열 열사 모친인 배은심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배은심 여사는 지난 9일 새벽 광주 조선대 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2세. 강동원은 이날 밤 바로 광주로 향했다.

강동원은 "놀라서 바로 달려왔다. 갑작스러운 소식에 비통한 마음"이라며 "찾아뵙기로 약속 했는데 정신이 없어서 통화만 몇 차례 했다. 못 봬서 죄송스럽다"라고 전했다.

앞서 강동원은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다룬 영화 '1987'에서 이한열 열사 역할을 맡아 열연했다. 영화를 계기로 배은심 여사와 인연을 맺었고, 이한열 열사의 묘소를 함께 찾아 참배하기도 했다.

강동원을 비롯해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도 빈소를 찾아 배은심 여사를 애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