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 최우식./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 최우식./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최우식이 영화 '기생충' 이후 엄청난 부담감이 밀려 왔다고 털어놨다.

4일 오전 최우식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경관의 피' 관련 에피소드 외에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우식은 "기생충이 끝난 이후 '경관의 피'를 찍었다"라며 "작품 한 편을 끝내면 '이번에는 이 역할을 했으니 다음에는 이 역할을 해봐야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경관의 피' 시나리오를 봤을 때, 민제에게 '기생충' 기우에게 없던 얼굴을 많이 봤다. 그래서 욕심이 났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우식은 "'기생충' 이후 제 연기의 길에 대해 생각 했을 때 부담감이 엄청 컸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지? 어떤 작품을 어떤 캐릭터를 어떻게 접근해야 하지' 라는 고민과 함께 부담감이 밀려 왔다"라며 "미래를 생각하며 잠도 제대로 못 잤다. '욕심도 줄이고 많은 생각을 줄여야 할텐데' 라며 고민하다, 생각해 낸게 과정 이었다. 과정이 재미있을 것 같은 작품에 다가가는 거였다"라고 떠올렸다.

최우식은 "'경관의 피' 민재를 표현할 때 재미있을 것 같았다. 무엇보다 이규만 감독님 하면 '킹스맨'이 떠오른다. 10년 만에 촬영장에 복귀했는데, 첫날부터 마지막날까지 흐트러짐이 없었다. 바쁘다보면 가끔 샤워도 못하고 프리하게 나오는 감독님들이 계시는데, 이 감독님은 항상 반듯한 머리에 포멀한 의상으로 계셨다. 나이스 하다"라며 "첫미팅 때 민재에 대해 의논하면서 '감독님과 이렇게 만들어가면 재미있겠다' 싶었다. 작업 과정과 조진웅 선배와의 연기 호흡 등 모든 것이 재미있을 것 같았다. '기생충' 이후에 부담감을 억누를수 있었던 건 행복한 과정을 그려내는 영화를 만나서다. 그래서 촬영이 더 쉬웠다"라고 말했다.

영화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경관의 피'는 오는 5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