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영화 '세자매'의 배우 문소리가 제42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문소리는 "선영아 울지마라. 니가 울면 내가 마음이 아프다"며 객석에서 울고 있는 김선영을 달랬다. 이어 "감독님, 스태프들, 많은 배우들 다 생각나는데 차차 감사 인사 전하겠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영화에 함께 출연한 배우 김선영과 장윤주까지 모두 딸이 있다며 "그 딸이 폭력의 시대나 혐오의 시대를 넘어 당당하고 환하게 웃으며 살아가는 마음을 담은 영화이고, 이 땅의 모든 딸들에게 전해졌으면 했는데 저희가 코로나 시국에 개봉해서 많이 전해지지 못한 것 같아서 아쉽다. 오늘 이 자리를 빌려서 더 전해졌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어 "윤여정 선생님, 아까 멋진 축하 무대 보여준 홀리뱅 언니들, 그런 멋진 언니들이 있어서 우리 딸들의 미래가 조금 더 밝은 것 같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제가 이런 자리 종종 섰는데 한번도 가족들 얘기를 못한 것 같다. 저를 헌신적으로 뒷바라지 해준 어머니가 70세에 배우에 도전하셔서 최근에 단편영화 주인공에 캐스팅됐다. 오늘도 연습실에서 대본 연습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촬영을 며칠 앞 두고 있다. 아버님이 아프셔서 몸이 아프다고 하시는데 촬영하러 간다고 하시더라. 그치만 저는 어머니 응원한다. 엄마의 열정이 언제나 큰 가르침이다. 감사하다"고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또한 "아까 류승완 감독님 말씀 듣다가 생각하는데 저희 집에 있는 장준환 감독(남편)이 시나리오가 잘 안 풀려서 힘들어한다. 매번 시나리오 쓸 때마다 그런다. 본인은 재능이 없는 것 같다고 한다. 창작의 고통에 빠진 모습이 예전에는 멋있었는데 나이드니까 짠하다. 장준환 머릿속에 있는 세계가 얼마나 아름다운 세계인지 저는 확신한다. 기운 내셨으면 좋겠다. 더 멋진 여자들 얘기 나오는 얘기로 여러분 또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과 수상자(작)는 지난해 10월 30일부터 올해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인 및 영화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이 함께 진행한 설문조사, 그리고 심사위원단의 평가 등을 통해 선정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