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2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에 참여한 배우 유아인(왼쪽부터), 라미란, 박정민, 이솜, 유태오, 강말금./ 사진=조준원 기자
제42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에 참여한 배우 유아인(왼쪽부터), 라미란, 박정민, 이솜, 유태오, 강말금./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유아인, 라미란, 박정민, 이솜, 유태오, 강말금이 핸드프린팅을 통해 '청룡영화상' 수상 이후를 돌아봤다.

12일 오후 서울 CGV여의도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유아인, 라미란, 박정민, 이솜, 유태오, 강말금 등 제41회 청룡영화상 수상자 6인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지난해 '소리도 없이'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유아인은 "오늘의 기록이 부끄럽지 않도록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아인은 '사도'에 이어 '소리도 없이'까지 두차례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에 대해 유아인은 "겁없이 부딪혔다. 용기라고 할 수 없고 객기라고 할 수 없이 나라는 걸 던져 보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그런 모습이 기특해서 주셨나보다"라며 "그런데 그런게 점점 어려워지는 것 같다. 몸을 사리게 되고, 괜히 더 잘 던지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 젊은 나이에 수상 했는데, 계속 이 젊은 마음을 유지하며 저를 던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 유아인./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유아인./ 사진=조준원 기자
유아인은 앞서 "어디에서든지, 어떤 분들에게든지 사용당할 준비가 돼 있다"고 수상소감을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가져다 쓰시는 건 마음껏 하실 일이다. 그런데 제가 실제로 갈지 안 갈지는 모른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그 이후로 라미란 선배님과 '하이파이브'를 촬영 했고, '서울대작전'도 촬영중이다"라고 했다. 그는 '청룡영화상'에 대해 "배우로 살아가는 내내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직한 후보'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라미란은 "조연상에 이어 두번째로 이 자리에 왔다. 이전에는 주책 없이 '다음에 또 오겠다'고 했는데, 이제는 올라갈 곳이 없어서 어쩌나 싶다. 작품상을 받아야 하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라미란./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라미란./ 사진=조준원 기자
라미란은 "예전에 한 번 청룡영화상에 초대된 적이 있었다. 노미네이트 된 적이 있었는데 그때 생각이 난다. 영화제에 갈 때마다 그때 처음 레드카페을 밟았을 때가 떠오른다. 지금은 괜찮은 척, 즐기는 척 하지만 예전에 처음 입장했을 때의 떨림이 항상 있다"고 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박정민은 "사실 저는 방콕에서 여행도 하면서 즐겁게 촬영했다. 영화가 나온 이후에 관객들이 즐겁게 봐주고, 상까지 주셔서 너무 뿌듯했다. 앞으로도 실망시켜드리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배우 박정민./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정민./ 사진=조준원 기자
박정민은 '동주'로 신인상을 수상한 이후 5년 만에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어떤 캐릭터로 주연상에 도전하고 싶냐'는 질문에 "제가 정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누구일지는 모르겠지만 제게 역할을 주신다면 노력하겠다"라며 "저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님과 작업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아울러 박정민은 "TV에 제가 좋아하는 배우분들이 양복을 입고 멋지게 서 있는 걸 보면서 배우의 꿈을 키웠다. 저도 저 자리에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고, 배우들과 얘기도 해보고 싶었다. 어쩌다 보니 제가 시상식에 참석했고, 상도 받아 보면서 꿈을 이룬 것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배우 이솜./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이솜./ 사진=조준원 기자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이솜은 "상을 받았던 게 엊그제 같다. 기사로만 봤던 핸드프린팅을 제가 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솜은 '하녀' 윤여정 이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수상해 화제가 됐다. 그는 "얼떨떨 했다. 이렇게라도 윤여정 선생님과 함께 언급 된다는 것에 영광이라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배우 유태오./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유태오./ 사진=조준원 기자
'버티고'로 신인남우상을 받은 유태오는 "제가 독일에서 태어났다. 그런데 들어올 때 우리나라 명배우라고 해주셨다. 제가 뇌에서 나오는 말도 그렇고, 대사를 읽을 때도 그렇고 늘 느리다. 누구보다 피나는 노력을 해야 한다. 그런데 인정을 받은 것 같아 영광이다"라며 감격해 했다. 그러면서 유태오는 "'청룡영화상'은 제게 역사와 기록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강말금./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강말금./ 사진=조준원 기자
'찬실이는 복도 많지'로 최고령 신인여우상의 주인공이 된 강말금은 "'청룡영화상'은 가문의 영광이다. 굉장히 기쁜 자리였는데 저는 얼떨떨했다. 위신이 올라간 느낌이 들어서 너무 기뻤다"고 했다.

제42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26일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된다. 작품상을 비롯해 총 18개 부문을 시상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