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신인 평론가./ 사진=네이버TV
정우성 신인 평론가./ 사진=네이버TV


정우성이 제41회 영평상 신인평론상을 수상했다.

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지하 1층 KG하모니홀에서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배우 조한철과 아나운서 이다슬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신인평론상부터 최우수작품상까지 17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신인평론상을 받은 정우성은 배우 정우성과 동명이인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정우성이다. 이름으로 웃길 줄 몰랐다. 앞에서 칭찬 듣는게 처음이라 감사하다"라며 "영광스러운 자리에서 상 받게 해준 심사위원들 감사하다. 앞으로 이론에 치우치지 않는 영화적인 글쓰기를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신인평론상 수상자는 협회 회원으로 입회, 본격적인 비평에 참여할 수 있다.

1980부터 시작 된 영평상 시상식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