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 화상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배우 마동석이 마블 영화 '이터널스'를 함께한 배우 안젤리나 졸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2일 영화 '이터널스'의 마동석이 참석한 화상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마동석은 이 영화에서 히어로 길가메시 역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서 마동석은 테나 역의 안젤리나 졸리와 호흡을 맞췄다. 마동석은 "안젤리나 졸리는 좋은 사람이고 배려심이 많다. 다른 배우들이 연기하기 편하게 했다"고 말했다. 또한 "저도, 안젤리나 졸리도 연기 생활을 오래해왔는데, 오래 전부터 알던 친구들이 오랜만에 만나서 촬영하는 느낌이었다. 생소하지 않았다. 안젤리나 졸리도 제 영화를 보고 팬이었다고 해주더라. 이번 인터뷰를 통해서도 각국 기자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 스크린 안에서 좋은 케미로 담긴 것 같다"고 전했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