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엄지원, 변요한, 조진웅./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엄지원, 변요한, 조진웅./ 사진=텐아시아 DB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4일째 아침이 밝았다. 배우 엄지원, 조진웅, 변요한 등 톱스타들과의 만남이 기다리고 있다.

9일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영화 상영을 비롯해 야외 무대인사, 관객과의 대화(GV), 액터스 하우스 등이 펼쳐진다.

이날 오후 예정된 갈라 프레젠테이션 '아네트' 기자회견, 연출자인 레오스 카락스 감독이 참여 예정이던 관객과의 대화는 취소 됐다. 앞서 지난 8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이같은 사실을 갑자기 알려 취재진과 관객들에게 항의를 받았다.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려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현지 항공 일정이 꼬여 일정에 차질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아네트'로 올해 칸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프랑스 거장이다.

오후 2시 30분부터는 영화 '인트로덕션'(홍상수 감독) 야외무대인사가 펼쳐진다. 부산영화제 측에 따르면 자리에는 배우 신석호, 박미소, 기주봉이 참여, 예지원은 자리하지 않는다.

이어 3시부터는 영화 '방법: 재차의'(연상호 감독)의 야외무대인사가 이어진다. 연상호 감독은 불참하며 엄지원, 정지소, 오윤아 등이 참석한다.

4시, '요정' 야외무대인사에 이어 올해 신설된 '액터스 하우스'가 이어진다. 5시에는 조진웅, 7시에는 변요한의 '액터스 하우스'가 펼쳐진다. 조진웅과 변요한은 관객들과 마주한 자리에서 영화 를 비롯해 배우로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소통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영화제 측은 텐아시아에 "야외 무대인사의 경우 배우들 스케줄에 따라 변동성이 있어 참석 여부가 불투명하다. 이점은 참고해 달라"고 말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