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일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부일영화상 생중계 캡처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의 배우 이유미가 부일영화상 신인여자연기상을 수상했다.

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제30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김정현 아나운서와 배우 이인혜가 진행을 맡았다.

이유미는 "제가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상을 받는 게 처음인데 한 번 밖에 못 받는 신인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내게 왜 이러나"면서 울컥했다. 이어 "같이 연기한 배우들과 함께한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가족들한테도 감사하다. 너무 사랑한다. 할머니도 많이 보고싶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