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조인성 소속사' 아이오케이X'이태원 클라쓰' 만든 쇼박스, 손잡았다


아이오케이컴퍼니(이하 아이오케이)가 쇼박스(SHOWBOX)와 손잡고 드라마 콘텐츠 공동제작에 나선다.

아이오케이는 24일 쇼박스와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 드라마 콘텐츠 제작 분야 등 미디어 사업을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아이오케이는 쇼박스와 함께 높은 완성도를 갖춘 콘텐츠를 기획 및 제작해 침체된 미디어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배우 고현정, 조인성, 이성재, 김하늘, 김강우, 김현주, 신혜선, 최윤영 등 매니지먼트 사업을 기반으로 성장해온 아이오케이와 영화 '도둑들', '암살', '내부자들', '택시운전사'를 흥행시키고 '이태원 클라쓰' 제작을 통해 첫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선보인 쇼박스가 만나 어떤 시너지를 선보일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이오케이 관계자는 "쇼박스와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 극대화는 물론 동반 성장의 길을 도모할 것"이라며 "강점이 많은 두 회사의 협업으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쇼박스 관계자는 "각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로 시장을 선도해온 아이오케이와 쇼박스의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는 K콘텐츠 시장의 위상에 걸맞은 뛰어난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도록 양 사의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