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노 타임 투 다이'./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007 노 타임 투 다이'./ 사진제공=유니버설 픽쳐스


액션 블록버스터 '007 노 타임 투 다이'(수입/배급: 유니버설 픽쳐스)에서 '제임스 본드'로 활약한 다니엘 크레이그가 선보일 피날레에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 세계가 사랑하는 '007' 시리즈를 대표하는 것은 바로 다니엘 크레이그다. '007 카지노 로얄'(2006)부터 '007 퀀텀 오브 솔러스'(2008), '007 스카이폴'(2012), '007 스펙터'(2015), '007 노 타임 투 다이'로 5편의 '007' 시리즈를 이끌어 온 그는 15년간 제임스 본드 시리즈를 책임지며, 시리즈마다 한계 없는 리얼 액션 연기로 관객들을 만족시켜왔다. 역대 제임스 본드 중 가장 리얼한 액션을 선사한 배우로 정평 나있는 바, 팬들의 열띤 지지 속에 '007 스카이폴'은 시리즈 최고 흥행 기록까지 거머쥘 정도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렇듯 시리즈마다 리얼 액션을 펼치고 있는 다니엘 크레이그는 이번 '007 노 타임 투 다이'에서도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할 액션 연기의 정점을 선보일 전망이다. '007' 시리즈의 마지막 미션을 빛낼 이번 작품을 위해 1년 간의 준비 기간을 가진 그는 실제 액션을 소화하기 위해 부상 투혼은 물론, 고강도의 훈련에 임하며 '제임스 본드'로 완벽히 다시 탄생했다. 전매특허인 최첨단 무기 액션은 물론, 헬기 액션과 논스톱 카체이싱씬까지 또 한번 리얼 액션의 극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노련한 기술과 수많은 노력이 필요했던 수중 액션 장면까지 직접 소화한 그의 모습에 관객들은 실제 현장에 있는 듯한 스릴까지 만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번 작품은 역대 최장 기간 제임스 본드를 연기한 다니엘 크레이그의 마지막 미션을 담아 큰 의미를 지니기에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이처럼 '007 노 타임 투 다이'와 '제임스 본드' 다니엘 크레이그를 향한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 관객들의 관심과 사랑을 증명, 단연 올가을 최고의 화제작임을 입증하고 있다.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강력한 운명의 적의 등장으로 죽음과 맞닿은 작전을 수행하게 된 제임스 본드의 마지막 미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다니엘 크레이그가 선보일 마지막 미션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오는 29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