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개봉과 동시에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
"여름 재질 오락 영화" 실관람객 호평 세례
'싱크홀'./ 사진제공=쇼박스
'싱크홀'./ 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싱크홀'이 2021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달성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물 '싱크홀'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지난 11일 개봉한 '싱크홀'은 개봉 첫날 14만 711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2021년 한국 영화 최고 오프닝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 7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한 '모가디슈'의 개봉일 스코어 12만 6672명, 7월 14일 개봉한 '랑종'의 개봉일 스코어 12만 9937명을 모두 뛰어넘는 것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 뿐만 아니라, 할리우드 대작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블랙 위도우'를 잇는 올해 3번째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쾌조의 흥행 스타트를 알렸다.

특히, 개봉 전부터 부동의 전체 예매율 1위를 기록했던 '싱크홀'은 동시기 경쟁작들을 압도적인 스코어로 제치며 폭발적인 화제성과 흥행성을 제대로 입증했다. 무더위에 지친 관객들에게 시원한 오락 영화의 갈증을 충족시켜주는 '싱크홀'은 이와 같은 흥행세를 이어 한국 영화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다음 타자로 주목 받고 있다.

'싱크홀'을 향한 관객들의 반응도 뜨겁다. 기세를 몰아 광복절 연휴를 맞이한 주말 극장가에 흥행몰이를 예고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