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제균 감독 / 사진제공=CJ ENM
윤제균 감독 / 사진제공=CJ ENM


CJ ENM이 K팝 소재의 글로벌 영화 제작을 위한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케이팝: 로스트 인 아메리카'(가제, K-Pop: Lost in America) 프로젝트는 수많은 히트작을 만든 할리우드 베테랑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와 한국의 JK필름 윤제균 감독이 각각 프로듀서와 영화 연출을 맡는다.

이번 프로젝트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 석권 이후 더욱 높아진 한국 창작자들에 대한 관심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K팝을 매칭해 유능한 한국 창작자의 해외 진출을 돕고 K팝을 비롯한 K콘텐츠의 가치를 드높이는 차원에서 기획됐다. '설국열차'(2013), '기생충'(2019)을 만들어 낸 CJ ENM과 린다 옵스트, 윤제균 감독의 노하우가 총 동원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 / 사진제공=CJ ENM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 / 사진제공=CJ ENM
프로듀서 린다 옵스트는 영화 '인터스텔라'(2014)를 비롯해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1993), '어느 멋진 날'(1996), '콘텍트'(1997), 드라마 '핫 인 클리브랜드', '헬릭스' 등 수많은 작품을 히트시킨 할리우드 유명 제작자이다. 오스카 대상 3회, 골든글러브 대상 4회, 에미상 3회를 수상한 경력이 있다. 린다 옵스트는 전반적인 한국문화, 특히 K팝에 대해 깊은 애정을 갖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반드시 성공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연출을 맡은 윤제균 감독은 코미디에서 휴먼 드라마까지 여러 장르를 아우르는 한국의 대표 흥행 감독이자 제작자다. 그는 직접 연출한 '국제시장'(2014), '해운대'(2009)로 한국 최초의 '쌍천만' 흥행 감독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2015년 '국제시장'을 통해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인 베를린 영화제의 파노라마 부문에도 정식 초청 받았다. 윤 감독은 한류 스타, 할리우드와 팝 음악계의 아이콘들을 대거 캐스팅하여 전 세계 관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영화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윤 감독은 8월부터 보이 밴드 역할을 맡을 주연 배우들 오디션을 시작으로 본격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 돌입한다.

CJ ENM은 그간 쌓아온 글로벌 역량과 네트워크를 집중해 글로벌 스튜디오와의 협업도 진행할 방침이다. CJ ENM은 "K팝과 한류 콘텐츠에 대한 전세계의 높은 관심과 다문화주의 트랜드가 반영된 신선한 영화가 탄생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CJ가 야심 차게 진행하는 글로벌 프로젝트인 만큼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높은 완성도의 영화가 만들어 질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