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6'에 반항아 하영役 김현수
"카리스마 있는 선배 김서형처럼 노련해지고파"
"성인 연기자된 현재, 다채로운 연기에 대한 고민"
배우 김현수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현수 / 사진제공=씨네2000, kth


"팬이 많은 '여고괴담' 시리즈에 출연하게 됐을 때 부담감보단 영광스러운 마음이 컸어요. 사실 제가 겁이 많기도 하고 이전 시리즈들이 나왔을 땐 너무 어려 보진 못했어요. 하지만 '여고괴담'은 각 편마다 독립성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 작품을 위해 전편들을 찾아보진 않은 대신 시나리오와 감독님 디렉팅에 집중했어요."

12년 만에 돌아오는 '여고괴담' 시리즈의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모교'에 주연으로 발탁된 배우 김현수의 말이다. 영화는 기억을 잃은 선생님 은희(김서형 분)가 모교에 교감으로 부임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되며, 김현수는 학교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의 중심에 선 학생 하영 역을 맡았다. 절친한 친구가 죽었다는 아픔을 가진 하영은 어른들에 대한 반항심이 큰 인물이다.

"영화 전반부에 하영의 문제아적인 면모를 부각했어요. 나중에 하영의 상처가 드러날 때 좀 더 극적인 반전을 주고 싶었죠. 반항적인 인물을 연기하는 건 처음이라 어려웠어요."
영화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모교' 스틸 / 사진제공=씨네2000, kth
영화 '여고괴담 여섯 번째 이야기:모교' 스틸 / 사진제공=씨네2000, kth
김현수는 이번 영화에 함께 출연한 선배 김서형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작품의 오디션 전에 드라마 'SKY캐슬'을 보면서 김서형 선배님과 꼭 한 번 같이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며 "가만히 있어도 카리스마와 아우라가 넘치는 선배님처럼 노련해지고 싶다"고 했다.

"선배님이 강한 캐릭터를 많이 하셔서 무섭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정하고 멋진 분이셨어요. 연기에 대한 조언을 구하기도 했는데 선배님은 연기할 때 항상 앞뒤 장면을 생각하면서 흐름을 놓치지 않으려 한다고 하셨어요. 아직 연기 노하우가 없는 제가 에너지를 끌어낼 수 있게 하는 힘도 있으셨죠. 멱살잡이 장면에서는 선배님의 에너지를 받아 저도 맞받아칠 수 있었어요."
배우 김현수 / 사진제공=씨네2000, kth
배우 김현수 / 사진제공=씨네2000, kth
2000년생인 김현수는 아역부터 시작해 연기를 시작한 지 10년이 넘었다. 배우 활동의 시작 격인 2011년 영화 '도가니'에서는 몰입도 높은 연기로 눈길을 끌었고, 최근에는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배로나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각인했다. 김현수는 "인지도가 높아졌다고 체감하진 못하고 있다"며 쑥스러워 했다. 그러면서도 "높은 영상 조회수와 SNS의 응원 댓글을 보고 많은 분들의 관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 터닝 포인트"라며 20대 연기자로서 고민거리와 연기에 대한 의욕을 꺼내놓았다.

"연기의 변화에 대한 고민이 많아요. 성인 연기자로서 앞으로 어떻게 헤쳐 나가야할지도 최근 고민거리죠. 항상 제 연기에 대한 아쉬움은 있지만 가끔 제가 맡은 캐릭터의 진짜 감정에 근접했다고 느낄 때는 성취감을 느껴요. 제가 출연한 작품과 연기한 캐릭터들로 인해 사람들이 위로 받았다고 말씀해주실 때 행복해요."

연기자로는 10년이 넘는 경력을 갖고 있는 김현수지만 20대 초반의 여느 청년이기도 하다. "학교 다니랴 연기 하랴 취미 생활이 없었는데 요즘에는 제가 하고 싶은 일뿐만 아니라 취미 생활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고 있어요. '펜트하우스'가 끝나면 면허도 따고 취미 생활도 만들고 싶어요. 하하."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