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수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수혁이 영화 '파이프라인'으로 이전작들과 다른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고 자평했다.

24일 영화 '파이프라인'에 출연한 배우 이수혁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이수혁은 수백억이 걸린 거대한 도유 작전을 계획하고 있는 건우로 분했다.

이수혁은 "유하 감독님의 시나리오를 받는다고 회사에서 연락이 와서 기분 좋았다. 어떤 캐릭터를 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봤는데 건우 캐릭터가 매력적이고 제가 잘 보여드릴 수 있는 캐릭터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잘할 수 있는 것보단 감독님이 원하는 건우 캐릭터에 맞추려고 노력했는데 기존에 보여드리지 못한 말투나 표정들을 감독님이 확실히 끄집어내주셨다"고 전했다. 또한 "건우는 기존에 유하 감독님이 찍었던 누아르 속 빌런과는 다르게 허점도 있고 초반에는 악함을 잘 드러내지 않다가 점차 드러낸다. 그런 부분을 잘 표현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감독님을 믿고 따른 만큼 감독님이 원하신대로 나온 것 같아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유하 감독은 몽사가적인 소시오패스 건우 캐릭터가 현실적이면서도 판타지스럽다고 했는데, 이 같은 캐릭터 표현을 위해 이수혁을 캐스팅했다고 했다. 이수혁은 "현장에서 감독님과 가장 대화를 많이 나눴던 부분은 기존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자는 거였다. 원래 촬영하면서 시간 내서 일부러 운동도 하고 식단 관리도 하는데 이번에는 자연스럽게 나오는 걸 원해서 먹는 것도 편하게 먹고 어떤 날은 일부러 먹고 자기도 했다. (부담감 때문에) 마음은 무거웠지만 몸은 편했다. 악한 캐릭터지만 편하면서 자연스러운 얼굴이 공존했다"고 말했다. 또한 "영화를 보면서 제 스스로도 처음보는 표정이 자연스럽게 나온 것 같았다"며 "스스로 만족하고 잘했다고는 할 쑨 없지만 그래도 관객들이 신선하게 봐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 오는 26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