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은 '아들의 이름으로'로 스크린 복귀
안성기 복수 결심하게 하는 '세미' 役
배우 이세은./ 사진제공=이엘라이즈
배우 이세은./ 사진제공=이엘라이즈


배우 이세은이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로 스크린에 컴백했다.

오늘 12일 개봉하는 '아들의 이름으로'(감독 이정국)는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오채근'(안성기 분)이 아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반성 없는 자들에게 복수하는 이야기로, 앞서 안성기, 윤유선, 박근형 등 명배우들의 출연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오랜만에 배우로서 활동을 재개한 이세은의 합류 소식까지 관심이 집중된 작품이다.

극중 이세은은 채근이 복수를 결심하게 하는 중심 인물인 '세미' 역을 맡았다. 아들과의 진실과 채근이 숨겨온 과거를 알고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이세은은 그동안 드라마 '야인시대', '근초고왕', 영화 '분신사바', '그해 여름' 등 장르를 불문하고,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을 인정받으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완성해왔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져온 이세은의 연기 내공이 극의 진정성을 더욱 증폭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이세은은 소속사 이엘라이즈를 통해 "'아들의 이름으로'를 통해 안성기 선배님, 박근형 선배님, 윤유선 선배님 등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함께 호흡을 맞춰 큰 영광이다"라고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6년 만의 복귀라 설레면서도 긴장된다. 가끔 예능에 출연하곤 했지만 좋은 작품으로 오랜만에 인사드리게 되어 떨린다. 기다림 끝에 개봉을 하게 된 영화인 만큼 작품이 전하는 메시지가 관객 여러분에게 잘 전달되길 바란다. 또한 어려운 시기에 많은 분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애틋한 개봉 소감을 전했다.

이세은이 출연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오늘(12일) 개봉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