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한국인 최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배우 김수로-윤여정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후크엔터
배우 김수로-윤여정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후크엔터


배우 김수로가 선배 윤여정의 제 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수상에 기뻐했다.

김수로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축하드립니다. 힘든 시기 좋은 소식에 행복합니다"라고 적고 윤여정의 사진을 게재했다.

윤여정은 이날(한국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유니언 스테이션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로는 최초이며 아시아 배우로는 63년 만에 두 번째다.

윤여정은 '미나리'에서 딸 모니카(한예리 분) 부부를 돕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간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