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이원 생중계로 진행됐다. 매년 돌비극장에서 개최됐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는 야외와 바로 연결되는 유니언 스테이션이 시상식 메인무대로 사용됐다.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를 드디어 만나게 돼 감사하다. 우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나"며 첫 문장부터 특유의 유머를 뽐냈다. '미나리'의 제작을 맡았던 브래드 피트는 이날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섰다.

윤여정은 "아시다시피 저는 한국에서 왔다. 제 이름은 사실 윤여정인데 많은 유럽분들은 제 이름을 여영이나 유정이라고 부르는데 모두 용서해드리겠다"고 말해 좌중을 웃게 했다. 또한 "제가 아시아권에서 살면서 서앙 TV 프로그램을 많이 봤다. 그런데 오늘 직접 이 자리에 오게 되다니 믿을 수가 없다"고 했다.

윤여정은 "제가 조금 정신을 가다듬도록 해보겠다. 감사하다. 정말 아카데미 관계자들께 깊은 감사드린다. 저에게 표를 던져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리다. 그리고 '미나리' 가족들께도 감사드린다. 스티븐 연, 정이삭 감독, 한예리, 노엘, 우리 모두 영화를 찍으면서 함께 가족이 됐다. 무엇보다도 정이삭 감독님 없었다면 제가 이 자리에 설 수조차 없었을 것이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한 "감독님께서는 우리의 선장이자 또 나의 감독이였다. 그래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감사드릴 분이 너무 많다. 제가 사실 경쟁을 믿지는 않다. 제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하겠나. 글렌 클로즈의 훌륭한 연기를 너무 많이 봐왔다. 다섯 명의 후보들은 다 다른 역할을 다른 영화에서 해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우리 사회에 경쟁이란 있을 수 없다. 저는 그냥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또 미국 분들이 한국배우들에게 특히 환대를 해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두 아들에게도 감사드린다. 두 아들이 저한테 일하러 나가라고 종용한다. 그래서 감사하다. 이 모든 게 제 아이들의 잔소리 덕분이다. 애 엄마가 열심히 일했더니 이런 상을 받게 된다"며 유머 감각을 뽐냈다.

윤여정은 "김기영 감독님께도 감사드린다. 저의 첫 감독이셨다. 저의 첫 영화를 함께 만드셨는데 살아계신다면 수상을 기뻐해주셨을 것 같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여정 외에 여우조연상 후보에는 마리아 바칼로바('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 올리비아 콜맨('더 파더'), 아만다 사이프리드('맹크')가 올랐다.

오스카상으로도 불리는 아카데미상은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가 선정, 시상하는 미국 최대 영화상이다. TV조선은 이날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동시통역사 및 방송인 안현모의 사회로 아카데미 시상식을 국내에 독점 생중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