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내일의 기억' 제작기 영상 공개
영화 '내일의 기억' 제작기 영상 캡처 /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영화 '내일의 기억' 제작기 영상 캡처 /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서예지, 김강우 주연의 영화 '내일의 기억'이 생생한 현장 모습을 담은 '우리의 기억' 제작기 영상을 공개했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제작기 영상에는 배우부터 스태프들까지 모두의 뜨거운 열정이 가득 담긴 촬영 현장을 그대로 담아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내일의 기억'에서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는 여자 수진으로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선보인 서예지와 다정한 남편과 미스터리한 남자 두 얼굴을 가지고 있는 지훈을 연기한 김강우는 놀라운 몰입도로 촬영에 임한다. 서예지는 사력을 다해 눈물을 쏟고 비명 지르는 연기를 선보인다. 서유민 감독은 "서예지의 열정을 우리가 뒷받침하지 못하는 경우마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서예지 근처에서는 항상 웃음소리가 나고 장난도 많이 쳤다"고 전했다.

첫 장편 영화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현장을 진두지휘한 서유민 감독은 "스릴러적인 긴장감과 감정이 소용돌이 치는 스릴러를 보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하고 싶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광해, 왕이 된 남자', '택시운전사', '남산의 부장들' 등 수많은 명작들을 탄생시킨 베테랑 스태프들에 대해서는 "경험이 많으시고 실력이 있으신 스태프 분들이어서 현장에서 엄청난 순발력을 발휘해줬다. 같이 작업하는 동안 감사한 마음으로 할 수 있었다"며 함께한 모든 스태프들을 향한 신뢰를 표현하기도 했다.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