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서복'의 배우 공유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영화 '서복'의 배우 공유 /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공유가 영화 '서복'을 함께한 이용주 감독과 배우 박보검을 칭찬했다.

14일 영화 '서복'에 출연한 배우 공유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공유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전직 정보국 요원 기헌 역을 맡았다.

공유는 이용주 감독에 대해 "풍채에 걸맞지 않게 여리고 섬세한 감성이 있다. 디렉팅을 할 때도 배우들이 불편해 하는 걸 못 견디실 만큼 섬세하다"며 "강압적이지 않고 배우들이 자유롭게 알아서 하게끔 판을 깔아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의 의견을 중요하게 생각하셔서 많이 물어보시는데 가끔은 너무 물어보셔서 부담스러울 때도 있다"며 웃었다.

서복 역의 박보검에 대해서는 "심성이 바른 친구고 작업하면서 더욱 그걸 느꼈다. 본인이 불편하더라도 힘든 내색을 안 한다"고 칭찬했다. 또한 "묵묵하게 알아서 자기자신을 컨트롤하고 현장에서 집중해 진중하게 연기하더라. 흠 잡을 데가 없었고 예쁘고 착한 후배였다"고 덧붙였다.

'서복'은 전직 요원 기헌이 생애 마지막 임무로 복제인간 서복의 경호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15일 극장에서 개봉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티빙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