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간담회 캡처
사진=영화 '미나리' 화상 기자간담회 캡처


정이삭 감독이 영화 '미나리'가 사랑 받는 이유는 보편적 공감을 얻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6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미나리'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정이삭 감독과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참석했다.

정 감독은 "제 개인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야기다. 이 영화가 많은 호평과 극찬을 받고 있는 것이 놀랍고 신기하고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제 개인적 이야기라서, 이민자 이야기라서, 시대적 상황 닮고 있는 이야기라서가 아니라 우리의 보편적 인간적 관계를 보여주기 때문에 공감을 얻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관객들이 극 중 가족이 겪고 있는 다양한 고충과 갈등에 공감해주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가족이 서로 사랑하고 헤쳐나가는 모습을 공감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 감독은 "이 이야기를 함에 있어 특정 나라, 국적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관객들은 전반적으로 스토리에 공감하고 교감하는 것 같다"고 했다. 또한 "배우들이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여줬다.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선생님, 앨런, 노엘까지 마음을 열고 이 작품에 들어와줬고 각자의 배역 소화해줬고 표정만 봐도 인간애가 묻어나는 연기를 보여줬다"며 고마워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정착기를 그린 이야기. '미나리'는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앙상블상·여우조연상·남우주연상 등 3개 부문 후보, 제78회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를 비롯해 157개 노미네이트, 74관왕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요 부문 유력 후보로도 거론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오는 3월 3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