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영 총괄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에서 넷플릭스의 올해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김민영 총괄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에서 넷플릭스의 올해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한국 콘텐츠에 올해 5500억을 투자한다.

25일 오전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 부문 임원과 제작진, 배우 등 한국 창작자들이 참석해 넷플릭스 현황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넷플릭스 한국·아시아 지역 콘텐츠를 담당하는 김민영 총괄은 "2016년 넷플릭스가 한국에 처음 왔을 때 '찻잔 속에 태풍'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이제 막 첫걸음을 떼며 처음부터 시작해야 했던 앞이 캄캄했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김 총괄은 넷플릭스의 역할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콘텐츠를 제작하는 많은 분들이 보다 많은 창작의 자유를 느끼도록 돕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넷플릭스는 지금까지 7700억 원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장르, 포맷, 캐릭터의 한계를 한국과 함께 뛰어넘고 있다. 국내 창작 업계와 동반 성장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총괄은 "2021년 한국 콘텐츠에 5500억 원가량 투자 할 것"이라며 "넷플릭스와 한국 콘텐츠의 '넥스트'가 무엇일지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