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청룡영화상 개최
'남산의 부장들' 최우수작품상
라미란·유아인 남녀주연상
남우조연상 박정민, 故 박지선 추모
강말금·유태오, 신인상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사진=제41회 청룡영화상 SBS 생중계 캡처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가 제41회 청룡영화상의 최우수작품상 영예를 안았다. ‘정직한 후보’의 라미란,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은 남녀주연상의 트로피를 가져가는 쾌거를 이뤘다.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SBS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됐다. 배우 송중기가 오프닝 무대에 올라 인사말로 시상식을 시작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남매의 여름밤'(감독 윤단비),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 '윤희에게'(감독 임대형),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과의 경쟁에서 최우수작품상을 가져갔다.

우민호 감독은 "정말 예상 못했다. 사실 감독상은 조금 예상해서 감독상 수상 소감은 준비했는데 이건 정말 준비 못했다. 청룡이 정말 대단하다"며 얼떨떨한 기분을 드러냈다. 이어 "'내부자들'로 청룡에서 작품상을 받았는데 이병헌 선배님과만 하면 상을 받는다. 다음에 또 받고 싶으면 선배님과 해야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남산의 부장들'은 배우들이 빛나는 영화였다.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등 배우들과 스태프들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 김원국 대표는 "4년 만에 또 작품상을 받게 해준 청룡영화상과 쇼박스 대표님, 임직원들께 감사드린다"며 "'남산의 부장들'은 코로나 이전에 촬영했는데 코로나가 시작될 때 개봉했고 코로나가 한창일 때 이 상을 받았다. 영화 현장과 극장에서 한국 영화를 지키기 위해서 열심히 힘들게 싸우고 계신 모든 스태프들, 배우들을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남녀주연상은 대작들을 제치고 '정직한 후보'의 라미란, '소리도 없이'의 유아인에게 돌아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라미란은 "저한테 왜 이러시냐"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코미디 영화여서 노미네이트 해주신 것만 해도 감사하게 생각했다"며 소감을 이어갔다.

라미란은 "제가 34회 때 조연상을 수상하고 다른 데서 우스갯소리도 다음에는 주연상으로 인사드리겠다고 했는데 노미네이트 되자 마자 받아버렸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웃음과 눈물이 섞인 소감을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지난해 우리가 너무 어려운 시기를 지나와서 그 안에서 작은 웃음이라도 드린 것에 많은 의미를 주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라미란은 "믿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청룡에서 코미디 영화가 상을 타다니"라며 실감이 안 나는 듯 얼떨떨해 했다. 또한 "'정직한 후보'의 주상숙이라는 인물이라면 '배우라면 주연상 한 번 쯤은 받아야죠'라고 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라미란은 "사실 '정직한 후보2'를 찍으려고 하고 있다"고 깜작 스포일러하기도 했다. 또한 "내년에도 여러분들의 배꼽도둑이 되겠다. 다음에도 꼭 주연상 받으러 오겠다"며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유아인은 "최근에 이병헌 선배님과 영화 '승부' 촬영 현장에서 무대 공포증에 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이병헌 선배님도 무대에 올라오면 긴장되고 관객들에게 어떤 말을 할 수 있을지 무대의 무게가 무겁다고 하셨는데, 그 대화들을 통해 제 시간들을 돌이켜볼 수 있었고 위로도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 계신 많은 선배님들께 많은 것들을 배웠고 여러분들이 제 영감이었다. 제가 배우로서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오랫동안 제 앞을 지켜주셨던 분들이다"며 선배들을 향한 존경을 표했다.

유아인은 "'소리도 없이'는 저예산의 아주 독특한 스타일의 희한한, 말 그대로 호불호가 많이 나뉘는 영화라는 평을 받았다"며 "배우로서 한 해 한 해 내가 어떤 작품에 참여해야할지 고민이 많아지는 것 같다. 200억짜리 블록버스터 제안이 들어왔을 때 '와 해볼까' 하기도 하는데 홍의정 감독님이 주신 작품은 배우로서 초심을 되새기게 했다. 이 영화를 하면서 제가 가장 큰 가치를 둔 건 새로움이고 홍의정 감독님이 가지신 윤리의식이었다"고 했다. 또한 "저는 어디서든 어떻게든 사용 당할 준비가 돼있다. 배우로서 살아가겠다"며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냈다.

감독상을 받은 '윤희에게'의 임대형 감독은 주연 배우들을 향해 "김희애 선배님이 아니었다면 이 영화를 시작도 못했을 것 같다. 영화의 소중한 길잡이가 돼준 김소혜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윤희에게'는 퀴어영화"라며 "LGBT 콘텐츠가 자연스러운 시대다. 앞으로 더 좋은 영화 찍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우 이솜과 박정민은 남녀조연상을 받았다. 이솜은 "저는 영화를 좋아하는데 애정이 식지 않을 것 같다. 현장이 너무 좋기 때문이다. 지금도 목표를 이루기 위해 고생하고 계신 모든 분들께 존경하고 힘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제가 좋아하는 현장에서 계속 일할 수 있도록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박정민은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故) 박지선을 떠올리는 듯한 소감으로 뭉클함을 안겼다. 생전 박지선과 절친했던 박정민은 잠시 망설이다 "만약 제가 진심으로 딱 한 명에게 감사의 말을 할 수 있다고 한다면 한 분이 떠올랐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촬영할 때 항상 제게 괜찮냐고 물어봐준 친구가 있다. 저의 안부를 물어주고 걱정해준 친구가 지난해 하늘나라로 갔다. 제가 아직 그 친구를 보내지 못했다. 제가 만약에 상을 탄타면 괜찮냐고 물어봐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하늘에서 보고 있는 그 누나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더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겠다고 말하고 싶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2021 청룡영화제' 라미란·유아인 주연상…'남산의 부장들' 작품상 [종합]
남녀신인상은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 '버티고'의 유태오가 수상했다. 강말금은 "저는 어떤 사람의 꿈을 영화로 만들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찬실이는 복도 많지'로 그런 행운을 얻었다"며 "'찬실이는 복도 많지' 시나리오를 3년 전에 받았는데 촬영, 개봉까지 행복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에도 마스크를 쓰고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에게 영광을 돌리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태오는 "제 인생에 신인연기자상을 받는 게 처음이고 마지막일 것 같다. 이 순간을 평생 잊지 않겠다"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인기스타상을 수상한 유아인과 정유미는 절친한 친구 사이로, 무대에 오르면서도 절친 케미를 뽐냈다. 유아인은 "인기스타상은 처음 받아본다"며 매우 기뻐했다. 이어 "요즘 제가 인기에 목말라있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정유미는 "예상치 못했던 상이고 제가 좋아하는 친구와 받게 돼서 좋다"고 말했다. 이에 유아인은 "예상했지 않냐"며 장난을 쳤다. 정유미는 얼떨떨해 하며 "'82년생 김지영'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소리도 없이'의 홍의정 감독은 신인감독상 트로피를 가져갔다. 홍 감독은 "배우 유재명과 유아인 없이는 이 영화가 만들어질 수 없었을 거라고 생각한다. 정말 좋아한다"며 기쁨을 표현했다.

이외에도 기술상 진종현('백두산'), 촬영조명상 홍경표('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음악상 달파란('삼진그룹 영어토익반'), 편집상 한미연('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미술상 배정윤('삼진그룹영어토익반') 등 스태프들이 수상했다. '백두산'은 최다관객상을 받았으며, 청정원 단편영화상은 이나연, 조민재 감독의 '실'이 가져갔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미뤄져 열렸다.

◆ 제41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 최우수작품상='남산의 부장들'(제작 하이브미디어코프, 젬스톤픽처스, 감독 우민호)
▲ 감독상=임대형 감독('윤희에게')
▲ 여우주연상=라미란('정직한 후보')
▲ 남우주연상=유아인('소리도 없이')
▲ 여우조연상=이솜('삼진그룹 영어토익반')
▲ 남우조연상=박정민('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 신인여우상=강말금('찬실이는 복도 많지')
▲ 신인남우상=유태오('버티고')
▲ 신인감독상=홍의정 감독('소리도 없이')
▲ 각본상=임대형('윤희에게')
▲ 기술상=진종현('백두산')
▲ 촬영조명상=홍경표('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 음악상=달파란('삼진그룹 영어토익반')
▲ 편집상=한미연('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 미술상=배정윤('삼진그룹영어토익반')
▲ 청정원 인기스타상=유아인, 정유미
▲ 청정원 단편영화상='실'(감독 이나연, 조민재)
▲ 최다관객상='백두산'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