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유람./ 사진제공=에이픽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유람./ 사진제공=에이픽엔터테인먼트


배우 신유람이 영화 '범털2'로 첫 주연을 맡았다.

28일 소속사 에이픽엔터테인먼트는 "신유람이 '범털2'(감독:강태호/ 제작 ㈜피터팬픽쳐스)에 주연으로 캐스팅 됐다"고 밝혔다.

'범털2'는 전작 범털의 기본 배경인 교도소에서 벌어지는 그들만의 세계를 사실적인 묘사와 남자들의 스토리로 담은 작품. 신유람이 연기한 '범털' 역할은 교도소 내부에 자리잡은 폭력방의 실세다. 신유람은 각방의 수용자들과 생활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의 중심에서 절제된 연기와 강하지만 감성적인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신유람은 영화 '안시성'에서 '양만춘'(배우 조인성)을 사지로 몰아세우는 당나라 최고의 장수역 '설인귀' 역할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이외에 '루시'(감독 뤽배송), '명량'(감독 김한민)등의 작품에서 이목을 이끌었다.

최근 영화 '파이프라인'(감독 유하) ,'강릉'(감독 윤영빈) 등의 작품에 출연했으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신유람은 '범털'로 첫 주연을 맡은 만큼 "부담감과 책임감 있는 마음으로 같이 출연하는 배우들과 열심히 호흡을 맞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