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월한 연기력 기본 옵션
연출, 제작 능력까지 장착
'세자매'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
문소리./ 사진=텐아시아DB
문소리./ 사진=텐아시아DB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로 뛰어난 연출력을 선보인 배우 문소리가 '세자매'의 주연이자 공동 프로듀서로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할리우드를 주름잡는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드웨인 존슨. 이들은 출중한 연기력뿐만 아니라 제작 및 연출에도 참여해 이목을 끌었다.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언브로큰', '바이 더 씨'를 연출, 제작해 감독으로서 가능성을 인정받은 안젤리나 졸리는 캄보디아 대량 학살을 다룬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그들이 아버지를 죽였다'를 감각적인 연출로 담아내 큰 관심을 받았다. 재난 액션 블록버스터 '스카이스크래퍼'에서 파워풀한 액션을 선보인 것은 물론 제작자로도 참여한 드웨인 존슨은 영화 '램페이지', '샤잠!', <파이팅 위드 마이 패밀리>의 제작 및 기획자로 참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충무로 대표 명품 배우 문소리 역시 '세자매'의 주연으로서 열연을 펼친 것은 물론 영화 전반 프로듀싱에도 적극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세자매' 문소리, 안젤리나 졸리·드웨인 존슨과 닮은꼴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문소리는 극 중 완벽한 척하는 둘째 '미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앞서 문소리는 '여배우는 오늘도'를 섬세한 연출로 담아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번에는 '세자매'의 메가폰을 잡은 이승원 감독, 영화 제작의 전반을 담당한 김상수 프로듀서와 함께 초고 단계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처럼 다양한 분야에서 실력을 발휘하며 충무로의 멀티플레이어로 거듭난 문소리가 주연을 맡은 '세자매'는 1월 개봉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